컨텐츠상세보기

이상하고 아름다운 밥벌이의 경제학
이상하고 아름다운 밥벌이의 경제학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류동민 저
  • 출판사빚은책들
  • 출판일2024-04-12
  • 등록일2024-05-24
보유 1, 대출 1, 예약 0, 누적대출 2, 누적예약 0

책소개

# 일과 삶의 미래를 찾는 9가지 질문

# 경제학자가 말하는 우리가 일하는 이유

# 왜 일해야 할까?



『이상하고 아름다운 밥벌이의 경제학』은 숫자와 효용으로 ‘일’을 판단하는 경제학의 맹점을 파헤쳐 일과 삶, 일과 나의 관계를 재정의할 수 있도록 돕는 책이다. 경제, 교육, 사회 전반에서 일과 삶의 풍경을 통찰한 이 책은 ‘일은 왜 힘들까?’, ‘공정한 경쟁이 가능할까?’, ‘임금은 정말 일한 대가일까?’, ‘어떤 일이 가치 있는 걸까?’ 등 9가지 질문을 던지며 일의 본질과 의미를 찾고, AI, 비대면, 플랫폼경제, ESG 등의 키워드로 삶에서 일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방향을 제시하고 함께 고민한다.



저자소개

부산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자랐다. 홍대 입구, 미아리, 그리고 종암동. 서울 강북의 좁은 골목길. 유소년의 기억이 부서진 조각으로 남아 있는 곳들이다. 어려서부터 ‘기억의 사진첩’을 들춰보기 좋아하는 성향을 지닌 탓에 사람들이 개인적ㆍ사회적 삶의 사건을 기억하는 방식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10대 때는 문예반에서 수필을 쓰거나, 학교 신문 만드는 활동을 했다. 원고지 60매 분량의 단편소설을 썼다가 불태워 버린 것도 그 즈음이었다. 그러나 인문학적 관심은 입시준비를 위해 읽은 한국단편문학전집 50권을 마지막으로 차단당한다. 대학의 경제학과에 진학한 뒤로는 사회과학만이 세상을 올바로 볼 수 있게 해 준다고 믿게 되었다. “철학은 세계를 해석만 할 것이 아니라 변혁해야 한다”라는 마르크스의 말에 깊은 감명을 받았으나, 이때 철학은 경제학의 다른 이름일 뿐이라 여겼다. 

사회과학적 사고를 이론의 여지가 없는 명료한 형식으로 나타내는 것. 그것이 매우 중요한 일이라 생각했기 때문에, 수학적 기법을 활용하는 마르크스 경제학을 전공으로 삼았다. 모든 사회과학적 문제들은 이미 오래 전에 수많은 이들이 고민하고 대답하려 했던 것들이라는 깨달음에 이른 것은 최근에 와서이다. 결국 근본은 ‘사람’에 대한 물음으로 귀착된다는 것, 따라서 그 어떤 화려한 기법으로 무장한 사회과학도 인문학적 상상력 없이는 무의미하다는 것도. 

학사·석사·박사과정을 모두 서울대학교 경제학과에서 마쳤다. 몸을 움직이지 않고 말과 글로 먹고사는 일만 해온 것을 부끄럽게 여기고 있다. 대학원생 시절엔 어쭙잖은 외국어 실력으로 번역을 하거나 중고생들을 사교육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으며 학비를 벌었다. 국민대·서울대·서울시립대·순천향대·아주대·한국방송통신대·한신대에서 시간강사 생활을 했으며, 수협중앙회와 기아경제연구소에서는 경제동향 보고서 쓰는 일도 했다. 영산대학교 유럽지역통상학과 전임강사를 거쳐 현재는 충남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로 있다. 정치경제학과 경제학설사를 가르치며 ‘분배와 민주주의의 경제학’이라는 강좌를 새로 개설할 예정이다. <한겨레>와 <시사IN>을 비롯한 여러 매체에 오랫동안 칼럼을 연재했고, 최근에는 <경향신문>에 글을 쓰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일하기 전에 몰랐던 것들》, 《마르크스가 내게 아프냐고 물었다》, 《경제학의 숲에서 길을 찾다》, 《프로메테우스의 경제학》 등이 있다.

목차

개정판_책머리에
초판_책머리에
프롤로그 
이 책의 구조

1장 일 잘하는 사람의 조건
핵심 질문: 취업하기 힘든 게 정말 내 책임일까?

2장 경제학 교과서에 노동자는 없다
핵심 질문: 아이돌도 노동자인가?

3장 노동자의 또 다른 이름은 소비자
핵심 질문: 나는 갑질 진상인가?

4장 노동의 최전선, 자영업자
핵심 질문: 카페나 차리고 여유 있게 살 수는 없을까?

5장 일꾼 생산 시설
핵심 질문: 공부를 잘하면 일도 잘할까?

6장 일부에게만 공정한 사회
핵심 질문: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을까?

7장 월급의 구조
핵심 질문: 일한 만큼 돈을 벌 수 있을까?

8장 내 일의 가치와 가치 있는 일의 관계
핵심 질문: 열심히 일하면 많이 놀 수 있을까?

9장 그럼에도 우리는 일해야 산다
핵심 질문: 내 일의 미래는 어떨까?

에필로그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