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가족이 사랑한 시간, 캐나다 1년 살기
가족이 사랑한 시간, 캐나다 1년 살기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신선희 저
  • 출판사스토리위너컴퍼니
  • 출판일2024-03-07
  • 등록일2024-05-24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가족이 사랑한 시간, 캐나다 벤쿠버에서의 1년
캐나다의 자연과 문화 속에서 성장하고 서로를 더 깊이 이해하게 된 365일간의 여정에 대한 기록

이 책은 코로나 직후 육아 휴직을 하고 남편, 만 6살 아이와 함께 떠난 1년여 간의 밴쿠버 생활에 대한 기록을 담고 있습니다.
왜 가족이 함께 1년 살기를 하게 됐는지, 밴쿠버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인지, 밴쿠버 생활은 한국과는 어떻게 달랐는지, 캐나다의 교육은 어떤지 등 낯선 타국에서 저자가 겪고 느꼈던 점을 자세히 이야기합니다. 또한 캐나다 생활 틈틈이 다녀왔던 한국인들이 잘 알지 못하는 수많은 여행지에 대해서도 소개합니다.

아이와 긴 해외 살기를 고민하고 있는 분들은 한국에서의 삶을 내려놓고 해외에 가는 게 맞을지, 1년의 삶을 알차게 보내기 위해 어떤 준비가 필요할지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느껴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책의 가치는 단순히 그런 정보에만 있지는 않습니다. 단순한 해외 생활기가 아닌, 삶과 자녀교육, 성장에 대한 깊은 성찰을 담고 있기 때문입니다. 저자는 이 책에서 한국에서의 챗바퀴 돌 듯한 일상과 교육체계를 벗어나 살았던 1년간의 삶이 자신과 아이, 남편 그리고 가족의 관계에 어떤 변화를 미쳤는지 섬세하게 표현합니다.

내 개인의 삶과 가족, 자녀교육에 대해 근본적인 질문을 하고 다시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도 되어줄 것입니다.


‘아이가 살아가다가 문득 힘에 부치거나, 지치는 어느 날 엄마와 함께했던 시간을 떠올려주길 바란다.
다리가 아파서 더는 못 걸을 것 같았지만, 30분이면 갈 수 있는 거리를 2시간이 넘게 걸려 도착했지만, 그때도 엄마가 곁에서 끝까지 기다려줬음을 기억해주면 좋겠다.
이런 추억들이 지친 마음을 보듬어 주고, 또다시 툭툭 털고 일어나 살아가는 힘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

‘가족이어도 각자의 삶을 잘 살아야, 함께의 삶도 잘 살 수 있다는 믿음이 있다. 그래서 1년 동안 각자의 자리에서 각자의 삶을 잘 살아내면서 서로의 변화를 지켜봤다. 그렇게 우리는 함께 성장했다. (중략) 삶은 고민과 선택의 연속이다. (중략) 우리의 이야기를 읽는 독자분들도 낯선 지점에 찍는 점에 대한 두려움을 떨치고 용기를 얻기를 바란다. 그 점 하나로 인생이란 그림이 마스터피스로 남게 될지도 모를 일이다.’
_ 작가의 글 중에서

목차

프롤로그 

1. 우리, 캐나다에서 살아볼까?
1) 왜 하필 밴쿠버였을까?
2) 1년 살기를 위한 준비물
3) 합법적 체류를 위한 비자, 어떤 것들이 있을까?
4) 집 구하는 일이 하늘의 별따기처럼 어려울 줄이야
5) 생각보다 더 빨리 집에 가고 싶어졌다
6) 폭풍 뒤에 찾아오는 하늘이 가장 맑은 법이니까

2. 이제 진짜 밴쿠버 라이프
1) 우리 집과 마을을 소개합니다
2) 아이들을 위한 천국
3) 커뮤니티센터와 도서관은 누구든지 환영
4) 무엇이든 도전할 수 있는 스포츠의 세상
5) 파티는 일상

3. 캐나다의 교육, 진짜 성장을 배우다
1) 엄마가 더 많은 것을 배운 아이의 학교
2) 아이의 영어 실력 키우기보다 더 중요한 것
3) 캐나다 학교는 하루 온종일 놀기만 한다고?
4) 아이들이 두 뺨 더 커지는 비밀, 썸머캠프
5) 캐나다 아이들도 사교육을 할까?
6) 육아 스트레스가 없는 캐나다의 학부모들
7) 가정과 학교가 함께 만드는 캐나다 교육
8) 학부모와 선생님이 절친이 되는 비밀 무기

4. 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캐나다 라이프
1) 서로의 얼굴에 주근깨가 생긴 걸 알게 된 날
2) 카나본 스트릿 4175, 어느 부부의 삶
3) 캐나다 주택살이
4) 캐나다에서 살아남기- 의료보험
5) 캐나다에서 살아남기? 택배
6) 마트 장보기도 전략이 필요해

5. 우리는 여전히 조금 긴 여행을 하는 중
1) 밴쿠버 아일랜드의 숨은 보석 같은 곳들
2)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아이와 갈만한 곳들
3) 밴쿠버 인근에서 아이와 갈만한 곳들
4) 한여름의 로키산맥

에필로그- 1년 살기를 마치며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