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태양을 훔친 여자
태양을 훔친 여자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설송아 저
  • 출판사자음과모음
  • 출판일2023-06-09
  • 등록일2023-10-26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이제 과거와 같은 추운 겨울은 없다.
따뜻한 봄과 같은 미래만 있을 뿐!
북한에서 인생 2회차 살아가기


『국경을 넘는 그림자』 에 단편소설 「진옥이」를 발표한 이후 북한의 생활상과 여성들의 활약을 소설 속에서 주요하게 다뤄온 설송아의 장편소설 『태양을 훔친 여자』가 출간되었다. 

이 소설은 1998년부터 2015년까지의 북한 사회의 모습과 생활상을 낱낱이 그려내고, 그 안에서 새롭게 도약하는 여성 자본가들의 모습을 ‘인생 2회차’라는 흥미로운 키워드를 통해 펼쳐낸다. 또한 저자가 “소설에 나오는 개인 주유소와 항생제 제조 등 다양하게 펼쳐지는 사업들은 내가 직접 북한에서 살면서 몸으로 부딪쳤던, 살아 있는 경험을 바탕으로 탄생한 것이다”라고 언급할 정도로 그가 북한에서 살아남기 위해 실제로 행했던 일들을 고스란히 담은 자전적인 소설이기도 하다.

북한에서 여성이 경제 주체로 성장하는 일은 아픔과 비난을 감수해야 하지만, 그것을 넘어서는 여성들의 저력으로 북한 사회는 변화하고 있다. 시장경쟁의 파도 속에서도 오뚝이처럼 쓰러지지 않는 주인공 봄순의 모습은 국가가 생산한 여성성에서 벗어나 스스로 자신의 성(城)을 찾아가고 있는 북한 여성들의 강인한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저자소개

본명 崔 雪.
북한 평안남도 출신으로 2011년 남한 입국
북한학 박사
전 데일리NK 기자
현 RFA 자유아시아방송 기자
현 코너스톤 국제대학교 초빙교수
현 굿파머스 연구소 연구원
현 고양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 위원

2015년 남북한 작가 공동 소설집 『국경을 넘는 그림자』에 단편소설 「진옥이」를 발표하며 소설가로 등단
2012년 11월 일본 도쿄대학에서 ‘북한의 개인 제과업’ 강의
2013년, 2016년 미국 뉴욕 유니언 신학대학 등에서 ‘북한 여성과 시장’ 강의
2013년 미국 웨스트 센터(US EAST WEST CENTER)가 주관하는 한미 기자 교환 연수
2019년 주한 미국대사관 초청으로 Foreign Poliey Study Visit 프로그램 참여
현재 국내 대학과 기관 등에서 ‘북한 여성과 시장경제’ 강의

주요 저서로 『문화어 수업』(공저), 『사회주의 시장 풍경』 등이 있으며 주요 논문으로 「북한에서의 제약시장 생성과 확대 요인」 「북한의 자생적 건자재시장 연구」 「북한 순천지역의 석탄산업 발전과 전망」 등이 있다.

목차

봄순, 1998년으로 돌아오다
2015년, 평양행 기차 앞
결혼의 굴레
봄순의 주유소
항생제와 초상화 금고
남편의 함정
저승의 감옥살이
피눈물의 재도전
화폐개혁 전쟁
봄날의 기차는 출발한다

작가의 말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