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그 남자의 집으로 들어갔다 : 지성의 이야기
그 남자의 집으로 들어갔다 : 지성의 이야기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정아은> 저
  • 출판사문예출판사
  • 출판일2021-10-29
  • 등록일2022-05-31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한겨레문학상 수상작가 정아은 신작 장편
『그 남자의 집으로 들어갔다』 『어느 날 몸 밖으로 나간 여자는』,
독립적이면서도 연결된 독특한 소설 실험, 그 첫 번째 이야기


제18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가 정아은이 『모던하트』 『잠실동 사람들』 『맨얼굴의 사랑』에 이어 네 번째, 그리고 다섯 번째 소설을 냈다. 전작들에서 헤드헌터, 교육을 좇는 학부모, 드라마 작가 지망생, 성형외과 의사 등 우리네 현실에 밀접한 인물들을 꼼꼼하게 그려내 ‘도시 세태의 관찰자’라 불린 작가가, 이번에는 ‘젠더’를 주제로 특유의 관찰자적이면서도 몰입도 높은 서사를 풀어놓는다. 

『그 남자의 집으로 들어갔다』, 『어느 날 몸 밖으로 나간 여자는』은 각각 독립적이면서도 연결된 독특한 형식의 소설로, 전자는 문학평론가이자 정치평론가인 김지성의 입장에서, 후자는 남편과 딸 둘을 둔 주부 이화이의 입장에서 전개된다. 지성과 화이는 하나의 사건을 다르게 보고 각자 자기만의 서사를 펼쳐나가는데, 두 남녀는 상대가 주인공인 소설에 다시 ‘조연’으로 등장해 이야기를 완성시키는 데 역할을 한다. 

두 소설은 그 형식이 남성과 여성, 즉 ‘젠더’를 주제로 한 내용과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면서 한국 문학에서 흔치 않은 흥미로운 시도를 완성해낸다. 젠더라는 주제를 미투, 여성의 몸, 성적 주체성, 모성, 인터섹스 등으로 다양하게 변주해 서사에 녹여내면서, 소설적 재미 또한 놓치지 않는다. 독자는 두 소설 중 한 권만 읽어도 좋고, 두 권을 함께 읽어도 좋다. 다만 두 권을 모두 읽을 경우, 작가와 편집자는 『그 남자의 집으로 들어갔다』를 먼저, 『어느 날 몸 밖으로 나간 여자는』을 나중에 읽기를 권한다.  

저자소개

2013년 제18회 한겨레문학상을 받으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모던하트』, 『잠실동 사람들』, 『맨얼굴의 사랑』, 에세이 『엄마의 독서』, 『당신이 집에서 논다는 거짓말』, 공저 『젠더 감수성을 기르는 교육』을 썼다.

목차

1부
2부

한줄 서평